Search results for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가족기업 특유의 장기투자, 문어발식 재벌 되면 사라져

가족기업 특유의 장기투자, 문어발식 재벌 되면 사라져

한국의 대다수 기업은 창업자와 창업자 가족이 지배주주인 가족기업이다. 가족기업은 유럽과 아시아는 물론 미국에도 광범위하게 존재하는 기업 형태다. 가족기업에 제기되는 중요한 질문 중 하나는 “가족기업은 혁신적인가”라는 것이다. 이것은 새로운 혁신의...

UNIST와 신용보증기금, 지역 우수 중소기업 육성 나서

UNIST와 신용보증기금, 지역 우수 중소기업 육성 나서

UNIST와 신용보증기금이 지역 우수 중소기업의 육성과 지원에 나선다. UNIST와 신용보증기금은 30일 오후 4시 30분 UNIST 경영관 601-3호에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UN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은 UNIST와 지역 기업이 보유한 기술의 사...

해외투자 5만 달러 유치! UNIST 창업팀 페달링

해외투자 5만 달러 유치! UNIST 창업팀 페달링

UNIST의 아이디어로 해외에서 5만여 달러를 유치한 기업이 있다. 자전거 페달(pedal)에서 이름을 따온 ‘페달링(pedaling)’이다. 구른 만큼 앞으로 나아가는 정직한 페달처럼 UNIST의 청년들도 세상을 향해 부지런히 도전하고 있다. 이들이 개발한 ‘맞춤형...

UNIST, 기업 혁신 주도할 기술경영전문인 양성 나서

UNIST, 기업 혁신 주도할 기술경영전문인 양성 나서

기술을 통해 경영혁신을 선도할 UNIST(총장 정무영) 기술경영전문대학원(원장 정구열)이 지난 2일(수) 첫 번째 입학식을 가졌다. 기술경영전문대학원은 기술과 경영을 접목해 지역의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기업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기술경영전문인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

UNIST, 차세대 기술경영전문인 양성 본격 시동

UNIST, 차세대 기술경영전문인 양성 본격 시동

UNIST(울산과기원, 총장 정무영) 기술경영전문대학원은 28일(수) 오후 6시 30분 신라스테이 울산에서 입학설명회를 갖고 2016학년도 입학생 모집에 나선다. 모집인원은 석사 32명, 박사 5명이며 입학자 전원에게 장학금이 제공된다. 모집기간은 11월 9~11월 2...

울산 경제의 재부흥, 사람이 먼저다

울산 경제의 재부흥, 사람이 먼저다

얼마전 경상일보 주최로 ‘울산 경제 위기 탈출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가 열렸다. 울산경제의 위기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논의가 있었으나 시민주도의 토론을 시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한국제조업의 위기는 주력산업의 침체, 선진국과의 기술수준 격차, 중국 등 신흥국가의...